본문 바로가기

서브페이지 콘텐츠

알림마당 보도자료

보도자료

제주 CFI기반 친환경 스마트에너지시티 플랫폼 구축 협약

작성자 : 조아영      작성일 : 2021-09-14       조회수 : 65

제주 CFI기반 친환경 스마트에너지시티 플랫폼 구축 협약

- 한화큐셀-제주에너지공사, 도시 단위 자립형 분산에너지 특구 구축 협력 추진 -

 
 

▢ 제주에너지공사(사장 황우현, 이하 ‘공사’)는 9일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(대표이사 이구영, 이하 ‘한화큐셀’)과 분산에너지 특구 조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(MOU)을 체결했다.

 

▢ 양사는 지구온난화로 발생하는 홍수, 폭염, 해수면 상승 등 피해 예방과 지속 가능한 친환경에너지 공급체계를 구현하고자 신재생에너지 전환과 안정적 운영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. 제주는 2012년부터 2030년까지 ‘탄소 없는 섬’을 조성키 위해 신재생에너지 4GW, 전기차 377천 대, 에너지이용 효율화 23% 달성을 추진 중이다.

 

□ 제주의 풍력, 태양광 발전 보급은 지난해 말 720MW까지 늘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발전량의 80% 넘게 구현했고 전기자동차 보급도 5%가 넘어 전국 최고 수준이다. 한편 제주와 육지를 연결하는 제3연계선 준공이 2023년으로 지연되면서 전력계통운영 불안정과 발전출력 제약 빈도 누계가 200회 넘게 발생하고 있다.

 

□ 이러한 장애요인을 해결하기 위해 양사는 ▲ 친환경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기술 및 사업 개발 ▲ 분산형 에너지 인프라 및 운영 플랫폼 개발 ▲ 신재생에너지 연계 수소 생산‧소비 시스템 발굴 및 구축 ▲ 스마트 에너지시티 시스템 및 에너지 효율화 사업 등 공동 추진키로 서명했다.

 

□ 협력사업의 적기 추진을 위해 공사는 신재생 인프라 사업개발 협력 및 운영관리와 행정 제도 지원, 한화큐셀은 신재생에너지 관련 투자를 포함한 사업개발 및 관리 역할을 수행키로 하였으며 빠른시간 내 실무 워킹그룹을 출범할 예정이다.

 

▢ 공사 황우현 사장은 “공사의 친환경 에너지 사업 노하우와 한화의 글로벌 기술 수준과 투자방침을 고려 제주 CFI 모델의 확산, 글로벌 넷제로 구현 등 분산 에너지 특구 조성과 국내외 시장진출에 선도적 역할을 다하겠다.”라고 밝혔다.

 

□ 그동안 공사는 해상풍력사업 개발 외에도 그린수소 생산 및 저장, 부유식 풍력개발과 같은 국책과제도 수행해왔다. 이번 한화큐셀과 협약을 통해 에너지전환과 4차 산업혁명 선도의 실질적 모델 사업화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 

□ 한편 지난 3월, 산업통상자원부는 공사 CFI에너지미래관에서 「지역 주도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」을 통해 “분산에너지 특구 지정과 인프라 확충, 제주지역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최소화 방안을 마련하겠다.”라고 발표한 바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