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서브페이지 콘텐츠

알림마당 보도자료

보도자료

제주에너지공사, 현장 중심 조직 혁신 및 역량 고려 인사 단행

작성자 : 조아영      작성일 : 2021-03-04       조회수 : 129

- 의사결정단계축소(5→3), 전문기업육성(2개사), 청년일자리창출 등 선제적 대응 -

 

▢ 제주에너지공사(사장 황우현)료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△CFI 2030 확산 △보유설비의 최적 운영 △그린뉴딜 활성화 등 핵심사업의 적기추진을 위해 현장 중심의 조직개편과 직무역량이 반영된 인사를 단행하였다.

▢ 주요 개편내용은 △핵심사업 적기추진 의사결정단계 최소화(5단계→3단계) △보유설비 이용률 향상을 위해 도내 설비관리전문기업 육성(2개사) △그린뉴딜사업 선도적 대응과 청년벤처 일자리 창출 △내부 핵심 업무 전문역량 발휘 및 성과관리제도 도입(설비운영사업소 1개, PM 5개, 파트 4개) 등이다.

○ 특히 공사 매출액의 90%를 차지하고 있는 △발전설비 운영효율 향상 △판매수익 안정화 △신속 고장조치 등 지능형 설비관리 통합운영시스템(SI)의 구축과 운영을 전담할 “발전단지운영사업소”를 신설하였다.

○ 또한 정부, 도의 그린뉴딜정책을 선도하고 육·해상풍력사업개발과 전기차, 수소차 등 그린모빌리티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“그린뉴딜사업처” 확대 재편하여 실질적인 친환경 제주도 조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.

○ 새로운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다각화를 위해 기존 “에너지개발연구센터”를 △신사업 수시 발굴 및 기획△그린수소 활용 비즈모델 개발 △도내 초중고, 대학, 청년 대상 CFI 교육체험과 홍보 등을 총괄하는 “지역에너지연구센터” 로 보완하였다.

▢ 공사는 이번 조직개편에서 도내 공공기관 최초로 단위 사업별 개발과 기획, 추진을 책임지고 시행할 수 있도록 전문관(PM: Project Manager)제도를 도입하였다. 주요사업이 적기에 시행될 수 있도록 역량과 열정의 가진 인재를 전면에 배치한다는 계획이다.

▢ 또한 3년 이내에 △CFI 40% 달성 △에너지이용효율 30% 개선 △스마트시티 5개소 구축을 목표로 하여 △신수익 창출 △전문중소기업 육성 △청년일자리 창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.

▢ 김민호 경영기획처장은 “올해는 CFI정책의 적기 추진과 해상풍력사업 착수, 그린수소 상용화, 전기차 V2G 등 공사의 사업다각화를 위해 중요한 시기”라며 “이번 조직개편으로 현장 경영을 실천하고 도민과 소통․협력을 강화하겠다.”라고 밝혔다.

▢ 한편 공사는 지난 5개월간 외부 전문 업체의 컨설팅을 진행하였다. 이를 통해 △경영수익환경과 국내외 사업전망 분석 △핵심 사업모델 발굴 △조직진단을 실시하고 최종 중장기경영전략을 확정하였다.

 

◇ 조직개편

 

구분

주요업무

근무지

발전단지운영사업소

- 신재생에너지 운영관리

- 송변전설비 관리 및 정밀진단

- 통합모니터링센터 운영

- 안전점검 및 안전진단

- 발전출력제한 손실 대응

현장

그린뉴딜사업처

- 육해상풍력발전 사업 개발

- 주민참여형 신규사업 개발

- 주민수용성 확대 업무

-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, V2G 사업

- 그린수소 활용 상용화 사업

현장/본사

지역에너지연구센터

- 신사업 기획 및 사업다각화

- 에너지 기술 연구

- 그린수소 활용 비즈 모델 개발

- 에너지 교육·홍보

- 에너지 유관기관 네트워크 구축

본사

◇ 인사자 명단

전보 ▷ 발전단지운영사업소 소장 이상종 ▷지역에너지연구센터 센터장 강병찬

겸임 ▷ 경영기획처 처장 김민호(그린뉴딜사업처 처장 겸임)

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기획관리팀 부호준팀장(☎ 064-720-7421)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.